[회원사] LG화학, 한국 최대 탄소 나노 튜브 공장 짓는다

LG화학의 여수 탄소  나노 튜브(CNT) 공장 전경. 사진=LG화학 제공

LG화학의 여수 탄소 나노 튜브(CNT) 공장 전경. 사진=LG화학 제공

 

LG화학이 한국 최대 규모의 탄소 나노 튜브(CNT) 공장을 또 증설한다. 양극재 등 전기차 배터리 소재를 중심으로 급성장 중인 글로벌 CNT 시장에서 확고한 경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다.

 

LG화학은 대산공장에 연산 3200톤 규모의 CNT 4공장을 건설한다고 830일 밝혔다. 이는 2021년 상업 가동을 시작한 2공장, 2022년 초 착공에 들어간 3공장에 이은 LG화학의 넷째 CNT 공장이다.

 

CNT는 전기와 열 전도율이 구리·다이아몬드와 동일하고 강도는 철강의 100배에 달하는 차세대 소재다. 전기차 배터리, 전도성 도료, 자동차 정전 도장 외장재, 면상 발열체 등 활용 범위가 무궁무진하다.

 

CNT 4공장이 완공되면 LG화학의 CNT 생산 능력은 기존의 1·2공장(여수 1700)과 현재 증설 중인 3공장(여수 1200)을 포함해 연간 총 6100톤에 달하게 된다. CNT 4공장은 2023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4년 하반기 상업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LG화학은 2017500톤 규모의 CNT 1공장을 처음 가동했다. 2020년대 들어서는 시장 확대에 따라 매년 CNT 공장 증설을 진행하고 있다.

 

LG화학의 CNT 공장은 자체 개발한 유동층 반응기로 생산 라인당 연간 최대 600톤까지 양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단일 라인 기준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또 독자 기술 기반의 코발트계 촉매를 사용해 배터리 품질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자성 이물 함량을 낮춰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구현하는 것이 강점이다.

 

CNT 4공장은 반응기 안정성 개선과 공정 자동화 등의 혁신으로 생산 라인 운영 규모를 효율화해 기존 대비 인당 생산성을 약 20% 향상시켰다.

 

LG화학의 CNT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LG에너지솔루션 등 배터리 업체에 양극 도전재 용도로 공급될 예정이고 다양한 산업 분야로도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게시판 검색

총 게시글 395

TOP

(0850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5, 에이스하이엔드타워3차 13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