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 현대重그룹-현대글로비스, 세계 최대 C02운반선 개발 맞손

ABS 등과 74천입방미터급 이산화탄소운반선 공동개발 협약

 

현대중공업그룹-현대글로비스, 세계 최대 CO2운반선 개발에 맞손

현대중공업그룹-현대글로비스, 세계 최대 CO2운반선 개발에 맞손

 

 

현대중공업그룹이 현대글로비스[086280] 등과 손잡고 세계 최대 이산화탄소(CO2) 운반선 개발에 나선다.

 

한국조선해양[009540]과 현대중공업[329180]은 최근 현대글로비스, 지마린서비스, 미국선급협회(ABS), 마샬아일랜드기국과 함께 74천입방미터()급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에 대한 공동 개발 프로젝트(JDP)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와 계열사다.

 

이번 협약에 따라 참여사들은 올해 하반기까지 세계 최대 규모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을 개발하고, 국제해사기구에서 요구하는 액화가스운반선에 관한 국제협약을 바탕으로 설계의 안정성과 적합성 검증에 나설 계획이다.

  

한국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4급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의 설계 경험을 바탕으로 화물저장시스템(CCS)과 화물운영시스템(CHS)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또 총 9개의 원통형 탱크를 적용해 적재량을 극대화하고,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엔진이 탑재된 선박도 개발한다.

 

현대글로비스와 지마린서비스는 선사와 선박관리업체로서 액화 이산화탄소의 해상운송과 선박 운영에 관련한 제반 사항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ABS와 마샬아일랜드기국도 모든 개발 과정에 참여해 선박의 품질과 성능 검증에 관한 노하우를 공유하고, 공신력 있는 평가를 통해 기본설계 인증을 추진한다.

 

탄소포집·저장 분야 연구기관인 글로벌CCS연구소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탈탄소 정책이 가속화됨에 따라 오는 2050년 전 세계 탄소포집량이 76억톤(t)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이산화탄소운반선 수요도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8월 해상 이산화탄소 주입 플랫폼을 개발해 노르웨이선급(DNV) 기본인증을 획득했고, 9월에는 2·4만 입방미터급 액화 이산화탄소운반선를 개발해 각각 ABSDNV 기본인증을 받았다.

 

현대중공업 주원호 기술본부장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초대형 이산화탄소운반선 개발에 나섰다""해상 모빌리티 분야 친환경 기술 패러다임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 김태우 해운사업부장은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달성과 글로벌 넷제로를 위해 탄소포집과 저장은 필수"라며 "세계 최대 액화 이산화탄소 전용운반선 개발을 통해 관련 시장에 선제적으로 진압하겠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게시판 검색

총 게시글 333

TOP

(0850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5, 에이스하이엔드타워3차 13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