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 인니, 석탄 수출 재개 움직임…국내 발전사들 `안도`

석탄 적재 선박 14척 출항 허용

12일 석탄 수출 재개 여부 검토

5개 발전사 "수입선 다변화 강구"

 

 

인도네시아 정부가 석탄 수출 금지령을 완화했다. 석탄 생산·수출업체의 피해 확산, 주요 교역국의 수출 재개 요구 등을 감안하면 곧 석탄 수출령이 완전 해제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글로벌 석탄 가격 급등을 걱정했던 국내 발전사들은 안도하는 분위기다.

 

 

인도네시아 사마린다의 마하캄 강에 석탄을 실은 바지선들이 이동하고 있다(사진=로이터/뉴스1)

 

11일 안타라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수출용 석탄을 적재한 선박 14척에 대해 출항을 허용했다. 수출 금지 조치 후 열흘 만에 처음으로 석탄을 실은 배가 다른 나라 항구로 향하는 것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내수 수급 상황 등을 면밀히 살핀 뒤, 오는 12일 석탄 수출 재개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현지 매체들은 정부가 단계적으로 수출을 재개할 것이란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세계 최대 석탄 수출국인 인도네시아는 석탄 생산업자들이 생산량의 25%를 자국 발전소에 의무적으로 공급하되, 가격을 톤당 70달러로 묶어두는 석탄 내수시장 공급의무’(DMO)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인도네시아의 석탄 기준 가격이 1월 톤당 75.84달러에서 11215.01달러까지 폭등하자 생산업자들이 국내 발전소 의무공급을 어기고 수출에 집중하는 바람에 20개 발전소의 전력 생산에 차질이 생길 위기에 처했다.

  

이에 인도네시아 정부는 1월 한 달간 석탄 수출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석탄 생산·수출업자들에게 발송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석탄 생산업자들이 현지 발전소에 석탄 공급을 늘리면서 우려했던 대규모 정전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이후 인도네시아 전력공사(PLN)20일치 발전 분량의 석탄을 추가 확보했지만, 석탄 수출 금지 조치는 풀지 않았다. 현지에선 정부가 괘씸한 석탄 생산·수출업자들을 길들이기 위해 시간을 끄는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하지만 석탄 업체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는 데다, 주요 교역 국가들의 요청에 인도네시아 정부가 석탄 수출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인도네시아의 석탄 생산·수출업자들은 보르네오섬(칼리만탄) 석탄 광산 앞바다에 선적 재개 지시를 기다리는 선박 100여척이 떠 있다수출 금지가 풀릴 때까지 매일 엄청난 비용의 용선료가 나갈 것이라고 정부에 호소하고 있다.

 

현지 주재 일본 대사는 인도네시아 정부에 갑작스러운 수출 금지는 일본 경제활동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며 즉각적인 수출 재개를 요청했다. 우리나라도 지난 7일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인도네시아 무역부 장관과의 화상 면담에서 석탄 수출이 재개되도록 협조해 달라고 했다.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은 석탄 수출 금지를 해제해 달라는 서한을 인도네시아 정부에 보냈다.

 

인도네시아 석탄 수출 금지 사태가 조기 해결 국면에 접어들면서 석탄화력발전을 주력으로 하는 남동·남부·동서·서부·중부발전 등 한국전력 산하 발전 공기업들은 가슴을 쓸어내리고 있다. 우려했던 글로벌 석탄 대란이 일어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발전사들은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중국, 인도, 일본 등 인도네시아산 석탄을 많이 쓰는 국가들과 석탄확보 경쟁이 벌어질 수 있다고 걱정했다. 한 발전사 관계자는 인도네시아가 조만간 석탄 수출을 재개하면 큰 타격없이 사태가 마무리될 것으로 본다“5개 발전사가 공조해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공급망 리스크를 줄이는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게시판 검색

총 게시글 323

TOP

(0850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5, 에이스하이엔드타워3차 13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