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결제] "성능선 포르쉐, 품질선 렉서스 이겼다"…정몽구·정의선 뚝심, 승전보 터졌다

현대차그룹, 성능·품질 입증

글로벌 브랜드 모두 이겼다

아킬레스건 내구품질도 1


 

1607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해외에서 상복터진 현대차그룹 차종들 [사진출처=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대명사'라는 타이틀을 갖춘 글로벌 브랜드들을 잇달아 잡으며 승전보를 전하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시장에서 영향력이 큰 자동차 관련 평가기관·단체·매체들이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의 성능과 품질을 호평했다.

 

고성능 브랜드들의 공공의 적인 '고성능 스포츠카 대명사' 포르쉐, '프리미엄 대명사' 메르세데스-벤츠보다 우수하다는 평가도 나왔다.

 

현대차그룹의 아킬레스건으로 여겨졌던 내구품질에 대한 혹평도 호평으로 변했다. '내구품질 대명사' 렉서스까지 잡았다. 정몽구 명예회장과 정의선 회장이 20년간 뚝심 있게 추진한 '품질경영'이 결실을 보고 있다.

 

 

현대차그룹, 글로벌 시상식 휩쓸어

 

 16074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GV70 [사진출처=제네시스]

 

 

17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북미·유럽의 자동차 단체와 유력 매체가 발표하는 '올해의 차' 중 세계적으로 영향력이 큰 10개의 시상식 중 6개에서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가 최고상을 받았다.

  

최고상 없이 부문별로만 발표하는 왓카와 카앤드라이버를 제외하면 8개 시상식에서 6개를 받았다.

 

현대차그룹은 각 국가 및 지역 자동차 전문가로 구성된 단체가 평가하는 북미·유럽·세계·캐나다·독일 등 5개 시상식에서만 3관왕을 차지했다.

 

현대차 아반떼(엘란트라)는 북미 올해의 차, 제네시스 GV80은 캐나다 올해의 유틸리티, 현대차 아이오닉5는 독일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

 

자동차 전문매체가 발표하는 시상식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왓카, 카앤드라이버, 톱기어, 모터트렌드, 오토익스프레스 5개 시상식에서도 현대차그룹은 상을 휩쓸었다.

 

모터트렌드 올해의 SUV(GV70), 탑기어 올해의 차(i20 N), 오토익스프레스 올해의 차(아이오닉5) 등을 수상했다.

 

160743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슈퍼카와 400m 드래그 레이스를 펼치고 있는 기아 EV6 GT [사진출처=기아 영상 캡처]

 

 

아시아 자동차 회사 평가에 인색한 톱기어도 현대차를 올해의 차로 뽑았다. 톱기어는 2000년대 초반에는 현대차를 '바퀴 달린 냉장고·세탁기'에 비유했다. 이제는 최고의 자리에 현대차를 올려놨다.

 

기아 EV6 GT는 고성능 전기차 대명사인 포르쉐 타이칸보다 뛰어난 성능으로 주목받았다.

 

EV6 GT는 제로백(0100/h)3.5초에 불과하다. 제로백이 4초 이내면 슈퍼카 수준이다. 국산차 역사상 가장 빠르다.

 

힘도 슈퍼카 수준이다. 최고출력은 584마력(ps), 최대토크는 740Nm(75.5.m)이다. 타이칸 4S는 제로백이 4, 최고출력이 530~571마력이다.

 

 

올해도 연초부터 상복 터졌다

 

160743 기사의 3번째 이미지 

EV6, 영국 왓 카 어워즈 `올해의 차` 수상 

 

 

현대차그룹은 올 들어서도 '상복'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기아·제네시스가 선보인 아이오닉5, 스타리아, EV6, 카니발, GV70, X 콘셉트 등 6개 차종이 미국의 권위 있는 디자인 상 '2021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운송 디자인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독일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는 현대차 아이오닉투싼과 제네시스 GV80을 차급별 '최고의 수입차'로 뽑았다.

 

현대차·기아는 미국의 권위 있는 시사주간지 'US 뉴스&월드리포트'가 발표한 '2022 최고의 고객가치상' 차종별 11개 부문에서도 6개 부문을 수상했다. 가장 많은 상을 받은 브랜드로 선정됐다.

 

160743 기사의 4번째 이미지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선정 `2022 올해의 차`를 수상한 제네시스 G90 [사진출처=제네시스]

 

 

국내에서도 현대차그룹 차종들은 호평을 받았다. 지난 15일에는 국내에서 가장 권위 높은 자동차 행사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선정 '올해의 차'에서 가장 빛나는 상을 받았다.

 

자동차기자협회에는 신문, 방송, 온라인, 전문지 등 55개 언론사의 200여 명 기자들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자동차기자협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차'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제네시스 G90은 벤츠 더뉴 EQS, 벤츠 더뉴 S클래스, 더뉴 마이바흐 GLS, BMW iX 등 글로벌 최정상급 후보들과 치열한 명승부를 펼친 끝에 대상인 '2022 올해의 차'로 뽑혔다.

 

제네시스 GV60'2022 올해의 SUV''2022 올해의 이노베이션'을 수상했다. 기아 EV6'2022 올해의 그린카'에 선정됐다.

 

 

신차·중고차 품질 오스카도 수상

 

 160743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제이디파워 내구품질 테스트 결과 [자료출처=제이디파워]

 

 

현대차그룹은 품질도 인정받았다.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 시장 조사업체 제이디파워의 신차품질조사(IQS) 및 내구품질조사(VDS)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1987년부터 시작된 제이디파워 품질조사는 자동차 업계는 물론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 자동차 품질 분야의 '오스카'로 불릴 정도다.

 

제네시스는 지난해 9'2021년 신차품질조사' 프리미엄 브랜드 부문에서 벤츠와 포르쉐를 모두 잡았다. 한두 번 우연이 아니다. 2017년부터 5년 연속이다.

  

올 들어서는 현대차그룹의 아킬레스건으로 여겨졌던 내구품질조사에서도 낭보를 울렸다. 내구품질조사는 차량 구입 후 3년이 지난 고객들을 대상으로 184개 항목에 대한 내구품질 만족도를 조사한 뒤, 100대당 불만 건수를 집계한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 만족도가 높다는 뜻이다. 이번 조사는 20187월부터 2019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총 32개 브랜드, 139개 모델, 29487대의 차량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160743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제이디파워 자동차그룹 기준 내구품질 테스트 결과 [자료출처=제이디파워]

 

 

현대자동차그룹은 글로벌 15개 자동차그룹 가운데 가장 낮은 평균점수인 147점을 기록, 도요타(158)와 제너럴모터스(172)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기아는 145점으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기아는 일반 브랜드 1위에 오른 지난해에 이어 올해 전체 브랜드 1위를 차지하며 '최우수 브랜드상'을 받았다.

 

일반 브랜드가 고급 브랜드를 제치고 단독으로 내구품질조사 전체 브랜드 1위에 오른 것은 역대 최초다.

 

현대차는 148점으로 전년보다 4단계 상승한 3위를 기록했다. 전년도 평가에선 고급 브랜드 4위였던 제네시스도 마침내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미국 폭스뉴스는 이에 대해 "기아가 새로운 왕이다(Kia is the new king)""한국 자동차 브랜드가 제이디파워의 내구품질조사에서 최고 자리에 올랐다"고 밝혔다.

 

 

IIHS 충돌테스트, 안전성 입증

 

 160743 기사의 7번째 이미지

미국 IIHS 충돌평가서 최고 안전한 차로 선정된 제네시스 GV80 [사진출처=제네시스]

 

 

현대차그룹은 엄격한 충돌 테스트를 진행하는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충돌 평가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현대차 7개 차종, 기아 8개 차종, 제네시스 2개 차종이 지난해 3월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의 충돌 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차량에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과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받았다.

 

현대차그룹은 이번에 선정된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에서 가장 많은 17개 차종의 이름을 올리면서 2년 연속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받았다.

 

지난해 10월에는 미국시장에 첫 진출한 GV70G70을 포함한 제네시스 모든 차종이 IIHS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를 획득했다.

 

 

정몽구·정의선 회장의 품질경영 성과

 

160743 기사의 8번째 이미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출처=현대차]

 

 

'바퀴 달린 냉장고'라는 혹평을 호평으로 바꾸는 데 가장 기여한 것은 정몽구 명예회장과 정의선 회장이 화두로 던진 '품질경영'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위해 2000년부터 24시간 가동되는 '글로벌 품질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세계 각지에서 품질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유관 부서에 통보,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2002년에는 남양기술연구소에 파이롯트센터 센터를 설립, 신차의 양산에 앞서 양산공장과 동일한 조건에서 시험차를 생산해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찾아내고 있다.

 

또 모든 차량에 대해 세계적으로 가장 가혹하다고 알려진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 영하 40도의 스웨덴 얼음 호수, 미국 모하비 사막에서 한계점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160743 기사의 9번째 이미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주행 시험장 [사진출처=현대차]

 

 

2014년에는 국내외 산재해 있는 품질평가 시험시설을 한곳에 모은 '글로벌 품질센터'를 열었다.

 

2018년에는 생산기술개발센터에 6대의 로봇을 이용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비롯한 안전 관련 시스템을 일괄 검사할 수 있는 전장 집중검사 시스템을 도입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 비전 기반의 품질 검증 시스템도 갖추고 VR(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버추얼 개발 프로세스도 적용하고 있다.

 

품질을 높이기 위해 협력사와도 적극 공조하고 있다.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자동차부품산업재단을 설립하고 '품질 5스타''품질 패스' 제도를 도입했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게시판 검색

총 게시글 114

TOP

(0850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5, 에이스하이엔드타워3차 13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