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짝퉁 싸구려' 한국차, 이젠 좋구려…'판매 폭주' 제네시스, 정의선 '품질 뚝심'

`일본차 짝퉁` 한국차의 차생역전

벤츠·BMW·포르쉐와 당당히 경쟁

정몽구-정의선, 글로벌 품질경영

 

 

제네시스 GV80 충돌테스트 [사진 출처 = IIHS]

제네시스 GV80 충돌테스트 [사진 출처 = IIHS]

 

 

"고장이 잦은 싸구려 차" "싼 맛에 타는 짝퉁 일본차"

 

1986년 엑셀로 시작된 현대자동차그룹의 미국 진출 역사는 굴욕에서 시작됐다.

 

1970년대 제1·2차 석유파동 이후 연비 좋고 가격도 합리적인 '가성비(가격대비성능)' 차량을 앞세워 미국을 먼저 선점한 '기술'의 혼다, '내구성'의 토요타보다 한참 아래로 평가받았다.

 

일본차가 렉서스로 프리미엄 이미지까지 갖추면서 한국차의 싸구려 이미지는 고착됐다.

 

현대차그룹이 일본에 진출한 지 36년이 된 현재, 한국차는 싸구려 이미지를 탈피했다.

 

현대차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렉서스는 물론 벤츠, BMW, 포르쉐와 당당히 겨룰 수 있는 품질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판매도 급증하고 있다. 아메리카 드림이 실현되고 있다. 인생역전에 버금가는 차생역전이다.

 

 

제네시스, 내년 100만대 돌파 전망

 

제네시스 GV70 [사진 출처 = 제네시스] 

제네시스 GV70 [사진 출처 = 제네시스]

 

 

11일 현대차 IR 실적(수출실적은 출고기준) 등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201511월 브랜드 출범 이후 올해 4월까지 총 699751(국내 511204·해외 188547)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에는 국내에서만 12234대가 판매됐다. 이달 중순 최종 집계가 나오는 해외 판매 실적을 제외해도 총 711985대가 팔렸다.

 

201511월 브랜드 출범 이후 66개월만에 글로벌 판매 70만대를 넘은 것이다.

 

현재 판매 흐름이 이어진다면 내년 중순께 1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한다.

 

 

타이거 우즈 살린 건 '실력'

 

제네시스 GV80 [사진 출처 = 제네시스] 

제네시스 GV80 [사진 출처 = 제네시스]

 

 

제네시스 판매 돌풍에는 품질과 안전이 뒷받침됐다.

 

세계 최고 수준의 충돌테스트 평가기관에서 제네시스는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1년 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를 전복사고에서 구했던 제네시스 GV80의 안전성이 우연이 아니라 실력이라는 점을 입증한 셈이다.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올해 평가에서 미국에서 판매하는 전 차종이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받았다.

 

제네시스는 미국에 진출한 첫해인 2016G80를 시작으로 매해 미국에 출시하는 새 모델 모두가 TSP+ 등급을 획득하는 진기록도 달성했다.

 

제네시스 GV70GV80은 중형 럭셔리 SUV 분야에서 TSP를 받은 벤츠 GLC, 렉서스 RX, BMW X5보다 안전성 분야에서 한 수 위로 평가받았다.

 

안전을 앞세워 국내외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볼보 XC60·XC90와는 같은 안전등급을 받았다.

 

 

내구품질조사서 고급 브랜드 1

 

 제이디파워 내구품질테스트 [자료 출처 = 제이디파워]

제이디파워 내구품질테스트 [자료 출처 = 제이디파워]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판매하는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차종은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 시장 조사업체 제이디파워의 신차품질조사(IQS) 및 내구품질조사(VDS)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1987년부터 시작된 제이디파워 품질조사는 자동차 업계는 물론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 자동차 품질 분야의 '오스카'로 불릴 정도다.

 

제네시스는 지난해 9'2021년 신차품질조사' 프리미엄 브랜드 부문에서 벤츠와 포르쉐를 모두 잡았다. 2017년부터 5년 연속이다.

 

올 들어서는 현대차그룹의 아킬레스건으로 여겨졌던 내구품질조사에서도 낭보를 울렸다.

 

내구품질조사는 차량 구입 후 3년이 지난 고객들을 대상으로 184개 항목에 대한 내구품질 만족도를 조사한 뒤, 100대당 불만 건수를 집계한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 만족도가 높다는 뜻이다.

 

제네시스는 전년도 평가에선 고급 브랜드 4위를 기록했다. 올해는 마침내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정몽구·정의선 '화두'는 품질경영

 

 정의선 회장 [사진 출처 = 현대차]

정의선 회장 [사진 출처 = 현대차]

 

 

'일본차 짝퉁'이라는 혹평을 호평이 대체한 데 가장 기여한 것은 정몽구 명예회장과 정의선 회장이 화두로 던진 '품질 경영'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위해 2000년부터 24시간 가동되는 '글로벌 품질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세계 각지에서 품질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유관 부서에 통보,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2002년에는 남양기술연구소에 파이롯트센터를 설립, 신차의 양산에 앞서 양산공장과 동일한 조건에서 시험차를 생산해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찾아내고 있다.

  

모든 차량에 대해 세계적으로 가장 가혹하다고 알려진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 영하 40도의 스웨덴 얼음 호수, 미국 모하비 사막에서 한계점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는 인공지능(AI) 비전 기반의 품질 검증 시스템도 갖췄다. VR(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버추얼 개발 프로세스도 적용하고 있다.

 

게시판 검색

총 게시글 113

TOP

(0850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5, 에이스하이엔드타워3차 13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