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이코노미] 사례로 보는 ESG 경영의 필요성..기업의 흥망에서 존폐까지 갈라

ESG가 기업에 큰 악영향을 미친 사례들


착한 경영만이 기업의 지속 가능한 경영을 위한 수단임을 이제는 깨달아야 한다.


“2020 has injected steroids into the ESG movement and multiplied The issues that companies must conside.”

(ESG의 움직임은 스테로이드를 맞은 듯 들끓었고, 이로 인해 기업들이 반드시 고려해야 할 사안은 배로 늘어났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즈의 기사 ‘Opinion ESG investin(2020914일자, Brooke Masters 기자)’에 실린 표현이다. 국내 언론들은 이 문장을 대부분 ‘ESG 투자 증가와 결부시켜 얘기하고 있다.

 

아예 틀렸다고 할 수는 없지만, 사실 이 기사는 투자에 관한 얘기가 아니다. 세계적 광산업체 리오 틴토의 사례를 다룬 이 기사는 ‘ESG를 고려하지 않은 CEO의 어리석은 판단으로 전통 있는 기업이 존폐의 기로에 놓이고 있다는 것이 핵심이다.

 

 

세계적 광산업체 리오 틴토의 사례


원주민 유적지 파괴로 해고된 CEO


호주를 기반으로 한 세계적인 광산업체 리오 틴토CEO ‘장 세바스티앙 자크2020611(이하 현지시각) 해고당했다.

 

20205, 리오 틴토가 수익성을 위해 호주 서부의 46,000년 된 유서 깊은 원주민 유적지를 폭파한 데 따른 투자자들의 역풍을 맞은 결과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형식은 자신 사퇴지만, 호주 원주민 유적지 파괴 소식이 알려진 뒤 투자자들이 분노한 데 따른, 사실상 해고.

 

리오 틴토는 같은 날 철광석 부문 책임자, ‘크리스 샐리스버리와 총무부서 책임자인 사이먼 니븐역시 사퇴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