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시간이 없다" 포스코, 탄소중립 의사결정 구조 확 바꾼다

김학동 부회장 주관 탄중위 분기별로 이행상황 점검..외부 자문단도 출범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부회장이 탄소중립위원회 첫 회의에서 신속한 계획 이행을 당부하고 있다./사진=포스코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부회장이 탄소중립위원회 첫 회의에서 신속한 계획 이행을 당부하고 있다./사진=포스코

 

 

포스코가 탄소중립 경영 대전환을 위해 먼저 의사결정 구조를 개편한다. 결정 속도를 높이기 위해 탄소중립위원회를 출범시키고 김학동 대표이사 부회장이 매분기 진행 상황을 챙긴다. 탄소중립 그린 기술자문단도 별도 출범시켰다. 혹시 모를 빈틈까지 채우기 위한 조치다.

 

포스코는 '2050 탄소중립' 계획의 콘트롤타워 격인 탄소중립위원회와 이를 점검하고 자문할 탄소중립 그린 철강기술자문단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29일 밝혔다.

 

탄소중립위원회는 포스코가 회사 전 부문에서 수립한 탄소중립 전략을 조정해 신속하게 의사결정을 내리기 위해 구성된 기구다. 지난 16일 첫 회의를 갖고 발족했다. 김학동 대표이사 부회장이 위원장이다. 매 분기 회의를 주재해 부문별로 탄소중립 로드맵을 어떻게 이행하고 있는지를 직접 점검한다.

 

탄소중립 시계는 그 어느때보다 빨리 돌아가고 있다. 특히 선진국들의 행보가 더 발빠르다. 대표적 탄소배출 업종인 철강업종은 다른 업종에 비해 변화의 압박을 강하게 받고 있다. 먼저 변화하면 새로운 시대의 주도권을 잡을 수 있다. 반대의 경우라면 미래를 장담하기 어렵다.

 

김 부회장이 가장 강조한것도 '스피드'. 그는 첫 회의에서 "포스코가 2050년까지 탄소중립 생산체제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신속한 의사결정이 중요하다""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해 회사의 탄소중립 전략을 심도 있게 토론하고 관련 투자 등 의사결정을 적시에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직 내 의사결정 시스템을 다진 이후엔 조직 외 감시체계를 구축했다. 안팎으로 탄소중립 과제 이행을 다그치고 점검받겠다는 것이다.

 

포스코는 철강, CCUS(탄소포집)기술, 에너지정책 및 정부 R&D(연구개발) 지원 업무 분야에 있어서 전략 자문 역할을 수행할 외부 전문가 8명으로 탄소중립 그린 기술자문단을 꾸렸다. 포스코 탄소중립 전략에 객관성, 전문성을 더해 로드맵에 내실을 더하기 위한 조치다. 대외적 공감대 형성과 산학연 협업도 기대된다.

 

이날 포항에서 열린 자문단 첫 회의에는 주세돈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이 참석했다. 기술과 환경 면에서 자문단의 역할범위가 상당히 넓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동준 자문단장(연세대 명예교수)과 자문위원들은 'CCUS 기술개발 동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토론했다.

 

자문단은 민 단장 외에 박주현 한양대 교수(전 스웨덴 왕립공과대학 겸임교수), 정규열 포항공대 교수, 이기택 포항공대 교수(대통령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 권이균 K-CCUS 추진단장(공주대 교수), 황계순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환경에너지연구소장, 유동헌 전 에너지기후변화학회장, 김영주 한국금속재료연구조합 상무 등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해외 CCU 기술 사업화 사례를 분석해 기술 구체화 가능성에 대해 토론했다. 철강 공정내 적용 방안 등을 모색하며 토의했다.

 

포스코는 지난 202012월 아시아 철강사 중 최초로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지난해 '2050 탄소중립 기본 로드맵'을 발표한데 이어 이번 콘트롤타워 출범을 통해 구체적 실현 기반을 완성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앞으로 탄소중립위원회와 자문단을 두 축으로 저탄소 혁신 공정기술 개발과 친환경 연·원료 확보에 힘쓰고, 그린철강 생산 체제로의 단계적 전환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시판 검색

총 게시글 73

TOP

(0850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5, 에이스하이엔드타워3차 13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