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유럽 고객 절반이 최고출력 돌려"…현대두산인프라코어, 빅데이터 경영 '박차'

빅데이터 협업플랫폼 'DI360' 활용 1년성과 발표

"재고 관리·부품 품질 실시간 확인 등 혁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개발한 유럽형 21톤 굴착기.(사진제공=현대두산인프라코어)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유럽에 판매한 21(t) 휠굴착기의 절반가량은 프랑스 동북부 지역 사탕무 작업장에서 구동된다. 이 지역 고객에 대한 자동측정기기(TMS) 분석 결과 유럽 고객의 50%가량이 최고 출력 모드인 'Power+'로 장비를 돌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상반기 중 유럽 시장에 출시할 21t 휠굴착기 'VDK21W' 모델의 'Power+' 모드 성능 개선에 나섰다.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현대제뉴인의 계열사인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빅데이터 협업 플랫폼인 'DI360'에 대한 성과 보고회와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업무 문화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고 13일 밝혔다. DI360은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2020년 세계적인 빅데이터 기업인 미국 팔란티어 테크놀로지스와 공동 개발해 오픈한 빅데이터 협업 플랫폼이다. 부문별로 흩어져 있는 데이터를 통합해 한 번에 빠르게 분석·공유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빅데이터 협업 플랫폼 DI360.(자료=현대두산인프라코어)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1년간 DI360을 통해 분석된 데이터를 생산성 향상과 재고 관리 시스템 구축, 신제품 개발에 활용했다. DI360에 담긴 장비의 TMS 데이터를 분석해 신제품 개발에 적극 활용했다.

  

TMS 데이터 분석 결과 국내 고객은 연비를, 북미 고객은 엔진 스피드를, 유럽 고객은 엔진 출력을 중요하게 생각해 장비를 작동한 것으로 확인했다. 국내 고객은 연비를 고려해 엔진 출력을 '스탠다드'로 놓고 작업하지만, 북미 고객은 장비 활용을 극대화해 엔진 출력 및 스피드를 높여 작업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유럽 고객은 북미 고객과 달리 높은 엔진 스피드까지 설정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상반기에 유럽 출시 예정인 VDK21W 모델은 TMS 분석 결과를 적용해 'Power+' 모드 성능 개선에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재고 및 품질관리에도 DI360 플랫폼을 유용하게 썼다. 기존 출고 건설장비의 경우 데이터 처리에만 3주가 걸렸다. DI360을 쓰면 하루 만에 분석을 끝낼 수 있다. 이를 통해 부품 수명 개선 및 관리, 예방 정비 등 속도를 올려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자재 납기 현황도 매일 확인할 수 있어 재고 관리를 통한 생산 효율성 개선을 할 수 있었다. 협력사 불량률 등 정보를 한 화면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부품 품질 인덱스'를 개발해 쓰기도 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DI360을 통해 세계에 판매된 건설장비의 실시간 가동 정보와 국가별 시장정보 분석을 할 수 있게 돼 시장 특성에 맞는 신제품 개발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앞으로도 빅데이터 업무 혁신을 통해 고객을 만족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게시판 검색

총 게시글 114

TOP

(0850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5, 에이스하이엔드타워3차 13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