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선박검사, 시간 줄이고 품질 높인다

해양교통안전공단, 선박검사 자체규정 개발

오는 2024년까지 44개 기준 마련 추진

 

 

앞으로 선박검사 시간은 단축되고 검사 품질은 높아진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등 변화하는 대외환경 흐름에 대응하고 선박검사제도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공단의 선박검사 자체검사규정인 콤사 코드(KOMSA Code)‘를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은 해양수산부가 선박 검사 등의 업무를 위임한 대행기관이다. 정부와 체결한 대행협정에 따라 대행기관 코드의 요건을 준수하기 위한 자체검사 규정을 갖춰야 한다. 대행기관 코드는 국제해사기구(IMO)가 규정한 국제기준으로, 각국 정부가 선박검사 등의 업무를 위임한 대행기관(RO)의 자격·요건·감독에 관한 사항을 다룬다. 

 

공단은 지난해부터 선박검사 관련 법령·고시에서 정한 시설·기술·검사 등 기술적 사항에 대한 상세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작업반을 운영했고, 지난해 말 산··정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검토위원회를 열어 KOMSA Code 개발안을 심의했다.

 

올해 기술검토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KOMSA Code 2개 기준을 정부 승인을 거친 후 시행하고, 오는 2024년까지 총 44개의 KOMSA Code 기준을 개발할 계획이다.

 

공단은 40여 년간 축적한 선박검사 기술을 바탕으로 현장의 노하우와 신기술 동향, 선박검사 관련 민간·정부의 질의 및 회신 사항, 정부 지시 공문, 국제협약과 타 선급 규칙, 한국산업표준(KS) 규격 등을 반영해 KOMSA Code 개발에 착수한다.

 

KOMSA Code 개발이 완료되면 고객에게 고품질의 검사 서비스를 보다 신속하게 제공하는 등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신기술을 적용하는 과정이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김경석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KOMSA Code 개발은 공단 선박검사의 기술력을 향상하고 선박검사제도의 체계를 선진화·고도화하는 과정이라며 저탄소 경제·디지털 등 대전환 시대에 발맞춰 대국민 해양안전서비스의 품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게시판 검색

총 게시글 73

TOP

(0850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5, 에이스하이엔드타워3차 13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