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 LG화학, 폐기물 재활용 최대 96%…'국제인증' 받았다

익산과 나주 사업장,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획득

익산 사업장 전체 폐기물 96%, 나주 사업장 94% 달성



LG화학이 폐기물을 매립하지 않고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국제 인증을 받았다.

 

LG화학(051910)은 익산·나주 사업장 두 곳이 글로벌 안전과학회사 UL솔루션즈(ULSolutions)폐기물 매립 제로(ZWTL)’ 인증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익산 사업장은 전체 폐기물의 96%를 재활용하는 데 성공해 골드등급을 받았고, 나주 사업장은 재활용률 94%를 달성해 실버등급을 얻었다.

 

폐기물 매립 제로인증은 기업의 자원재활용 노력을 평가하는 제도로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매립하지 않고 재활용하는 비율에 따라 실버(재활용률 9094%) 골드(9599%) 플래티넘(100%) 등급을 부여한다.

 

LG화학 익산 양극재 사업장은 제조과정에서 사용 후 버려지는 세라믹 용기를 전량 재활용으로 전환해 지난해 발생한 폐기물 약 2100(t) 가운데 96%를 재활용하고 매립율을 제로화(0%) 하는데 성공했다.

 

나주 사업장은 생산공정에서 쓰이는 세척액을 재사용하는 공정을 도입해 연간 폐기물 발생량을 약 63t가량 절감했으며, 폐기물 모니터링을 통해 2018년부터 재활용률을 90% 이상으로 유지하고 있다.

 

 

LG화학 익산 사업장

 

 

환경부에 따르면 국내 화학물질과 화학제품 제조업(의약품 제외)의 사업장 폐기물 재활용률 평균은 약 61% 수준이다. 이를 고려하면 인증을 획득한 익산·나주 사업장의 재활용률은 동종 업계 대비 약 30% 이상 높은 수준이라는 평가다.

 

LG화학은 주요 사업장에 환경안전 통합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폐기물 발생부터 처리까지 전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향후 사업장 신·증설 시 폐기물 매립 제로인증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LG화학은 폐플라스틱에서 기름을 뽑아내는 열분해유 사업 등 경영활동 전반에서 폐기물을 재활용하는 사업을 확대하고 있고, 협력사·물류·폐기물 등 간접배출 영역(Scope3)까지 선도적으로 환경영향 평가(LCA)를 도입하는 등 지속 가능한 공급망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영환 LG화학 CSEO(최고안전환경책임자) 전무는 “LG화학은 탄소 감축을 위해 폐기물을 자원과 에너지로 전환하는 자원순환 과제를 적극 수행하고 있으며, 전 사업장에 대한 폐기물 매립 제로화 전략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함정선(mint@edaily.co.kr)

 

 

게시판 검색

총 게시글 348

TOP

(08506)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45, 에이스하이엔드타워3차 13층